오래전서울_흑백영화에서찾은서울옛모습
판매가격 :매장에서만판매하는상품입니다.
상품상태 :신상품
작가명 :김광성
레이블 :거북이북스
출시일 :2016-04-12
구매수량 :
도 서 위 치


김광성의 이야기그림 《오래 전 서울》
시대의 기억을 불러내다!


화면 속의 골목을 돌아 나가면 무슨 풍경이 있을지 궁금하다. 
옆모습의 사람을 돌려세워 보고 싶어진다. 그림 너머를 더 보고 싶은 그림이다. 
사랑이 아니고 누가 이렇게 하랴! 

박재동 만화가┃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만화가 김광성의 작품이 담긴 《오래 전 서울》이 출간되었습니다.
최호철의 이야기그림 <을지로 순환선>에 이어 거북이북스에서 발간한 두 번째 화집입니다.
근대 풍속화로 불리는 김광성의 작품은 큰 역사적 사건으로 굵게 매듭 지은 시대의 원경이 아닌, 시대를 촘촘히 수놓은 사람들의 생활상을 근경으로 눈앞에 펼쳐 보여 줍니다. 

《오래 전 서울》에는 193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의 서울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일제시대 경성의 밤거리를 밝히던 불빛과 사람이 끄는 수레와 마차와 자동차가 함께 얽혀 다니던 길, 청계천에서 물놀이하던 아이들, 공중을 가르는 전선에 의지해 곳곳을 누비던 전차, 한껏 치장하고 한강 유원지에 놀러 나온 사람들, 화덕에 밥을 올려 놓고 고무신을 꿰메는 아낙, 나그네의 짐과 짐보다 더 많은 사연을 싣고 달리던 증기 기관차, 빨간 빵모자를 쓴 버스 안내양 들이 우리에게 긴 시간의 이야기를 전해 줍니다. 

김광성은 특유의 담담하고 따뜻한 필치로 당대의 거리와 건축 양식, 가재도구와 옷차림, 문화와 유행 들은 물론 당대를 살았던 사람들의 고민과 낭만, 애환까지 생생하게 표현했습니다. 
《오래 전 서울》에 담긴 김광성의 그림은 앞선 세대의 생활상을 담은 귀한 자료이자, 서울의 변화를 담은 이야기이며, 시대의 표정과 주름을 비추는 거울 같은 작품입니다. 

특히 《오래 전 서울》은 그림을 감상하고 소장하기에 좋게 정성껏 만든 책입니다. 화가의 화첩을 보는 듯한 느낌을 살리기 위해 실매듭이 보이는 노출 제본으로 책을 엮었습니다. 또한 그림과 비슷한 가로 판형에 180도로 완전히 펼쳐지는 제본 방식으로 그림을 오롯이 감상할 수 있도록 만든 책입니다. 코팅하지 않은 종이에 인쇄를 하여 빛 반사 없이 편안하게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한지에 수묵담채로 푸근하게 표현한 김광성의 작품은 오래 전 서울의 사람들을 닮았습니다. 시대를 휩쓰는 풍랑 속에서도 시대의 속도를 따라잡느라 애쓰고, 자기 삶을 가꾸며 뿌리를 내리며 살아간 그때의 사람들처럼 부드럽고, 때로 거칠고, 날렵하면서 뭉근하게 퍼지는 붓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흑백 영화, 다큐멘터리 필름, 여러 기록과 자료를 두루 살피며 꾸준히 근대 서울 풍경을 연구한 과정과 결실이 서울의 자화상, 시대의 메시지로 화폭에 담겨 있습니다. 

또한 《오래 전 서울》에는 오랫동안 만화 작업을 해 온 김광성의 특징이 작품에 고스란히 녹아 있습니다. 영화에서 착안한 장면이지만 영화의 스냅이 아니라 그림 이전의 시간과 그림 이후의 시간을 상상하게 되는 그림입니다. 이야기를 드러내고 전달하는 그림입니다. 그림 곁에 실린 김광성의 손글씨를 통해 듣는 영화 이야기와 그 시절의 추억 이야기도 그림에 생기를 더합니다. 

긴 시간 정성을 들여 빚은 김광성의 이야기그림 《오래 전 서울》을 통해 잊고 있던 우리의 자화상을 만나 보세요. 어르신들에게는 옛 추억을 되새기는 즐거움을, 젊은 세대에게는 앞 세대의 청춘 시절을 만나는 시간을 드리는 책입니다. 

‘오래 전 서울’을 살았던 사람들의 삶에는 
고통과 비극, 혼돈 만이 아니라 세속의 건강함도 있었다. 
우리는 김광성이 그린 풍속화를 통해 
거대한 역사의 무게에서 한 발쯤 탈출할 수 있다. 
그렇게 벗어나면 진짜 삶이 보인다.

박인하 만화 평론가┃청강문화산업대학 교수

작품 해설 (박인하 만화 평론가 | 청강문화산업대학교 교수)

시네마스코프로 복원하는 오래 전 기억들


사람들은 늘 자신의 생활을 그림으로 남기고 싶어 한다. 심미적 욕망이건, 공리적 요구이건 아니면 둘 다 적당히 섞여 있건 간에 말이다. 선사 시대부터 지금까지 사람과 풍경이 함께하는 그림이 있었다. 이런 경향이 집약된 그림을 풍속화(風俗畵)라 부른다. 
우리에게 익숙한 풍속화는 조선 후기 18~19세기의 풍속화다. 사대부 서화가이자 평론가인 강세황(1713~1791)은 《표암유고》에서 제자 김홍도의 풍속화에 대해 ‘일상(세속의 모습)’을 그린 그림이라 설명한다. 
“특히 세속의 모습을 옮겨 그리기를 잘했는데, 살면서 날마다 쓰는 여러 가지 말과 행동, 그리고 길거리, 나루터, 가게, 시장, 시험장, 연희장 등을 한번 그리기만 하면, 사람들은 모두 손뼉을 치며 신기하다고 외치지 않는 자가 없었다. 세간에서 말하는 김홍도의 속화가 바로 이것이니, 진실로 신령스러운 마음과 슬기로운 지식으로 홀로 천고의 묘함을 깨닫지 않았으면 어찌 이처럼 할 수 있으리오.” (“尤長於移狀俗態, 如人生日用百千云爲, 與夫街路, 津渡, 店房, 鋪肆, 試院, 戱場, 一下筆, 人莫不拍掌叫奇, 世稱金士能俗畵是已, 苟非靈心慧識, 獨解千古妙悟, 則烏能爲是哉. 강세황, 《표암유고》, <단 원기우일본>” 정병모, 진준현 <조선후기 풍속화에 나타난 ‘일상’의 그 표현과 의미>, 《미술사학 25호》, 한국미술사교육학회, 2011, p333에서 재 인용.) 
강세황의 표현을 빌면 ‘세속의 모습’, 풀어 설명하면 보편적인 사람의 일상과 그에 어울리는 통속이 담긴 그림이 풍속화다. 사대부의 문인화나 산수화 등과 비교하면 그 차이는 완연하다. 관념의 세계에서 벗어난 그림은 도(道)의 공간이 아니라 속세의 공간과 사람들의 욕망을 담아냈다. 풍속화는 그래서 작품 안에 사람이 있고, 이야기가 있으며, 당대가 있다. 

김광성이 재현한 우리 시대의 풍속화

《오래 전 서울》 전시를 보면 우선 눈에 들어오는 건 1930~1960년대 서울의 풍경이다. 작가 특유의 거침없는 선은 때론 과감하고, 때론 섬세하게 시대를 재현한다. 앞에서부터 뒤까지 층층이 쌓인 배경은 당대의 모습 그대로이다. 여기까지만 봐도 충분히 매력적이지만 김광성이 그린 ‘오래 전 서울’은 산수화처럼 관념 속에 고정된 서울이 아니다. 한 장의 그림에서도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그 시대로 날아간 듯 당대가 생생히 느껴진다. 세속의 모습이 오롯하게 펼쳐진다. 
남대문 거리를 그린 그림에는 잘 차려 입고 나온 그 시대 사람들의 표정과 행동이 그대로 살아 있다. 1941년 청계천을 그린 <청계천 풍경>을 보면, 그림 속에서 멀리 보여 얼굴 표정을 묘사하지 않은 어린 아이들의 표정도 상상으로 재현하게 된다. 장난치는 아이들의 얼굴, 울고 있는 소녀와 소녀를 혼내는 오빠의 표정이 생생하다. 
이 전시의 많은 그림은 그 시절에 찍은 영화를 참조해 재현했다. 그러니 당대의 보편적인 일상과 그에 어울리는 통속이 있을 수밖에 없다. 그러니 《오래 전 서울》을 가장 잘 설명하는 단어는 근대 풍속화다. 풍속화는 맞지만 조선 후기의 그것과는 결이 다르다. 조선 후기 풍속화는 해학을 통해 당대를 풍자했다. 《오래 전 서울》은 해학이나 풍자가 아니라 따뜻한 사람의 체온이 느껴진다. 누군가의 시선이 바라본 그 시절의 풍광에는 사람들이 있고, 그 사람들은 모두 곁에 누군가를 두고 있다. 
일제 강점기 경성을 그린 작품 중 <경성 남대문통>을 보면, 왼쪽 상점 앞과 가운데 길 가운데에 한복을 곱게 입은 두 여학생이 걷고 있다. 그 옆으로 두루마기를 입은 초로의 노인 둘이 걷고 있고, 오른쪽으로 시선을 돌리면 어머니의 손을 잡은 두 자매가 보인다. 길 건너에는 두 사내가 대화를 하고 있다. 한결같이 곁에 누군가가 있다. 연작인 <경성역에서 바라본 남대문>의 맨 앞 단에도 역시 곱게 한복을 입은 어머니와 딸이 있다. 30년대를 넘어 40년대로 와도 마찬가지다. <경성 종로 풍경>이나 <청계천 풍경>, <종로 풍경>, 심지어 완전히 원경으로 바라본 <북촌전경>에도 그 안에서 대화를 하는 사람들이 있다. 손을 잡고 걸어가는 이들이 있고, 때론 <돌다리> 위에서 싸우는 아이들도 있다. 한국 전쟁 이후 1956년의 서울을 그린 <남대문 거리 풍경>이나 <경복궁 정동길>, <명동 입구>를 봐도 사람들 곁에는 사람이 있다. 당연히 60년대도 동일하다. 공간적으로 서울을 그린 작품뿐만 아니라 <부산역>, <포항 시외버스 정류장>, <수원 방화수류정 주변 풍경>, <수원역>, <부천 소사 정거장>, <1954 인천 거리>, <인천항>, <인천 부두 노동자들> 같은 작품도 마찬가지다. 
엄기호는 《단속사회》(창비)에서 ‘곁’이 없는 사회를 이야기한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는 끔찍할 정도로 ‘곁’이 없거나 악몽이 되었다. (중략) 우리 곁에는 말을 듣는 사람은 점점 사라져 가고 자기 말을 들어 달라는 사람만 가득하다. 자기 말은 호소하고 싶은데 남의 말을 듣는 것은 힘들어지면서 사람들은 힐링이니 상담이니 하는 사적이고 상업적인 자리로 재빠르게 몰려갔다.” 2016년을 사는 우리에게는 없는 곁에 있는 사람들이 《오래 전 서울》에는 있다. 

시네마스코프 화면의 힘

《오래 전 서울》 전시 작품을 본 사람이 즉각적으로 반응하는 건 세 가지다. 
(1) 주로 멋진 풍경을 그린 작품이다. (2) 디지털 컬러가 아니라 수묵담채로 그렸다. (3)그림이 와이드하다. 이를 다시 구분해 보면, 
(1) 풍경은 묘사하는 대상이나 다루는 주제의 측면이고 (2) 수묵 담채는 도구이자 방법이고 (3) 와이드한 화면은 작품이 들어 있는 틀이다. 이 중 풍경이나 수묵담채에 대해서는 누구라도 편하게 이야기할 것이다. 《오래 전 서울》 전체를 부를 때도 ‘수묵담채로 그린 오래 전 서울의 풍경’이라 하면 아주 자연스럽다. 여기까지만 자연스럽다. 와이드한 화면은 뭐라 설명을 붙이기 어렵게 느껴진다. 
그런데 《오래 전 서울》 특유의 분위기를 규정하는 중요한 힘 중 하나는 와이드한 화면이다. 대략 2.35 대 1의 비율을 지닌 화폭이다. 어디에선가 본 듯한 규격이지 않나? 맞다, 2.35 대 1의 비율은 시네마스코프라 불리는 고전 영화의 화면 비율이다. 초기 화면 비율은 1.33 대 1의 스탠더드 화면이었다가 우리나라에서는 1962년도 이후 거의 모든 영화가 2.35 대 1의 시네마스코프 비율로 제작, 상영되었다. 아날로그 시대 TV 화면 비율은 1.33 대 1이었다. 1.33 대 1의 화면과 달리 2.35 대 1의 화면은 누구라도 극장에서 집중해서 본 그 시절의 영화를 떠올리게 한다. 김광성이 참고한 영화들도 2.35 대 1의 비율로 제작되었다. 영화를 주로 참조했던 이유이건, 아니면 의도적으로 와이드한 화폭을 선택했건, 아니면 완전히 우연이건 간에 김광성의 주요 작품들은 시네마스코프 비율인 2.35 대 1에 가깝다. 
수묵담채로 담담하게 완성된 오래전 서울의 풍경이 시네마스코프의 화면 사이즈에 담기자 마치 그 시절 고전 영화를 감상하는 것같이 느껴진다. 디지털 시대의 선명하고 화려한 컬러가 아니라 먹을 많이 사용하고, 화려한 색을 최대한 억제한 채색 방법까지 어우러져 독자들을 효과적으로 그 시대로 초대한다. 당시 제작된 시네마스코프 영화는 심도 처리에 문제가 있어 원경부터 근경까지 모두 깨끗하게 나오지 않는다. 그래서 《오래 전 서울》을 잘 보면, 초점이 맞춰진 장면을 빼고는 흐릿하게 초점이 날아갔다. 이 역시 그 시절 영화를 보는 것 같은 착각을 갖게 하는 요소다. 
순수 회화를 그리던 김광성은 서른세 살인 1988년 잡지 《만화광장》에서 〈자갈치 아지매〉로 데뷔했다. 데뷔한 이후 많은 작업을 하지는 않았지만 한 편도 허투루 그리지 않았다. 만화의 한 칸마다 시대를 담으려 노력했다. 데뷔한 지 18년이 지난 2006년에는 박재동, 이희재, 석정현, 김정기 작가와 함께 드로잉 모임을 만들어 서울 각 지역을 돌아다니며 눈에 보이는 당대의 풍경을 그렸다. 거리를 걸으며, 눈으로 보고 그렸다. 《오래 전 서울》은 그 이후 진행된 작업이다. 
《오래 전 서울》에서는 1930년대에서 60년대를 주로 다룬다. 그 시대를 회고하면 자동적으로 일정한 이미지가 떠오른다. 30~40년대는 식민지 시대의 고통이, 50년대는 처참한 한국 전쟁의 비극이 있고, 60년대는 전쟁 이후 폐허, 4.19와 5.16으로 이어지는 혼돈의 풍경이 가득하다. 우리가 지나온 과거는 고통과 비극, 혼돈의 풍경으로 개념화되고 상징화된다. 하지만 ‘오래 전 서울’을 살았던 사람들의 삶에는 고통과 비극, 혼돈만이 아니라 세속의 건강함도 있었다. 일용할 양식을 걱정하기도 하지만, 한껏 멋을 내고 남대문이나 명동, 종로로 나와 사랑하는 이를 만나기도 했다. 아이들은 청계천에서 정신없이 물장난을 치기도 했고, 할아버지는 시내에서 무언가를 사 가지고 집으로 행복하게 돌아가기도 했다. 아주 구체적이지는 않지만, 《오래 전 서울》에는 그런 통속의 풍경이 가득하다. 

우리는 김광성이 그린 풍속화를 통해 거대한 역사의 무게에서 한 발쯤 탈출할 수 있다. 
그렇게 벗어나면 진짜 그 시대의 삶이 보인다.

필독! 안내사항
매장에 방문시 재고유무 확인을 하신후에 방문부탁드립니다.(매장에 재고가 없을수도 있습니다.)
라이트노벨의 경우 제목에 [초판]표시가 없는 도서는 재판도서입니다.
초판부록이 있는 만화의 초판의 경우 제목에 [초판]표시가 되어 있습니다.
필독! 주문관련사항
결제방법을 무통장입금으로 선택하셨을 경우 주문일로부터 6일 이내에 입금확인이 되어야만 발송이 됩니다.
무통장입금의 경우 주문시 기입하신 입금정보와 실제 입금정보가 동일해야만 입금확인이 됩니다.
  (1원이라도 다를경우 입금확인이 안됩니다.)
무통장 입금 확인은 입금 후 1시간 ~ 2시간 정도 소요됩니다.
주문상태가 입금확인상태가 안 되었을 때 주문이 취소된 경우 환불에 관한 사항은 코믹존 1:1 문의글이나 고객센터에 문의 바랍니다.
발송주문은 오후중에 택배사로 인계가 완료되오니 주문취소 및 주문정보변경의 경우 오전 11시까지 문의 하셔야 반영이 가능합니다.
적립금은 주문상태가 배송완료가 된 다음 지급됩니다. 
주문의 수령확인 버튼을 클릭하셔도 실제 배송에는 지장이 없습니다.
연락두절로 택배 수령이 안 될 경우엔 반송될 수 있으며, 이럴 경우 반송 택배비와 재발송 택배비 모두 고객부담입니다.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매하신 상품은 매장 방문 수령이 불가능하오니 양해 부탁드립니다.
주문에 예약도서가 포함되어 있는 경우 주문에 포함된 예약도서가 모두 입고가 된 후 일괄 발송됩니다.
군부대, 군부대 사서함 주소와 같은 경우 우체국택배로 발송되며 추가 택배비 결제가 필요합니다.
시드노벨, 시드북스 L노벨, L북스, SL코믹스와 같은 경우 부록이 겉면에 래핑되어 있습니다. 래핑 제거후 교환/환불이 불가, 부록 누락 사유도서 교환, 부록 재발송 불가합니다. 손상된 부속물교환은 아래의 링크 참고 부탁드립니다.
도서의 초판, 특별판 부록의 누락, 파손문의의 경우 수령일로부터 늦어도 한달 이내로 문의해주셔야 합니다. 
경품 피규어와 같은 경우 저가격에 대량 생산되는 제품군으로 조형사출의 미흡함이나 도색미스(도색삐짐, 도색뭉침, 점 찍힘이나 도색묻음, 스크래치)등으로는 상품 교환, 환불이 불가합니다.
경품 피규어의 부품 누락이나 불량여부 확인은 본포장(비닐포장)을 뜯기전에 꼭 확인하셔야 하며, 개봉시에는 어떠한 경우도 교환, 환불이 불가합니다.
경품 피규어의 단순변심교환은 미개봉 박스 상태에서만 가능합니다.
네이버페이 결제관련 사항
네이버페이로 결제하시는 경우 비회원 주문으로 시스템상 취급되기때문에 적립금은 받으실 수 없습니다.
네이버페이로 결제하시는 경우 주문내역은 고객님의 네이버페이 계정에서 확인가능하십니다.(코믹존 주문내역에서는 확인이 불가능합니다.)
네이버페이로 결제하시는 경우 19세이상 구매가능상품은 주문하실 수 없습니다.
네이버페이로 예약상품을 주문시 발송일정이 다른 상품(예약도서)은 따로 주문하실 수 없습니다.
네이버페이로 각각 따로 주문하셨을 경우 배송정보가 같으면 주문별로 합배송되어 발송됩니다. 
군부대, 군부대 사서함 주소와 같은 경우 우체국택배로 발송되며 추가 택배비 결제가 필요합니다.
발송주문은 오후중에 택배사로 인계가 완료되오니 주문취소 및 주문정보변경의 경우 오전 11시까지 문의 하셔야 반영이 가능합니다.
네이버페이로 결제하신 주문의 수령하셨을 때 파본이신 경우 먼저 저희쪽에 문의 바랍니다.
네이버페이 주문의 교환,반품 등의 문의는 먼저 저희쪽에 문의해주셔야 합니다.
네이버페이로 주문하신 도서를 저희에게 문의없이 보내시는 경우 왕복배송비가 청구됩니다.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200원 입니다. (도서,산간 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수있음)  2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평균 발송일은 3일입니다. [단,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기준]
예약상품을 주문한경우 모든상품이 준비된후 함께 배송됩니다.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상품 비닐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일부 특가 상품은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제조원가 변동 등 출판사 및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 및 출시일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사용흔적이 있는 경우에는 교환/반품 기간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수입예약상품은 주문취소시 20%위약금이 발생합니다. 신중한 구매바랍니다.
도서가 파본인 경우 동일 도서로만 교환이 가능합니다.
---